천안시, GTX-C 천안 연장 기대효과와 주요쟁점 등 점검

- 천안시, 각 분야 전문가와 청중 참석하는 GTX-C 천안 연장 토론회 개최 -
- GTX-C 천안 연장으로 역세권 발전 잠재력 확인 및 추진을 위한 주요쟁점 논의 -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5:35]

천안시, GTX-C 천안 연장 기대효과와 주요쟁점 등 점검

- 천안시, 각 분야 전문가와 청중 참석하는 GTX-C 천안 연장 토론회 개최 -
- GTX-C 천안 연장으로 역세권 발전 잠재력 확인 및 추진을 위한 주요쟁점 논의 -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2/06/21 [15:35]

▲ 천안시가 2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GTX-C 천안 연장에 대한 기대효과와 타당성, 기술 등을 검토하는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천안시청>



[이상현 기자] 천안시가 2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공약 과제 중 하나인 GTX-C 천안 연장에 대한 기대효과와 주요쟁점, 기술적 검토 등을 점검하는 토론회를 개최했다.

 

GTX-C 천안 연장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날 토론회는 100여 명의 청중과 각 분야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천안역세권의 연계 잠재력을 비롯해 GTX-C 천안 연장의 주요쟁점과 추진방안을 다뤘다.

 

GTX(광역급행철도:Great Train eXpess)를 최초로 제안한 이한준 전 한국교통연구원 부원장이 토론의 좌장으로 참석했으며, 단국대학교 김현수 교수가 ‘GTX-C 천안 연장과 연계되는 천안역세권의 성장 잠재력을 발표했다. 이어 남서울대학교의 김황배 교수가 ‘GTX-C 천안 연장의 주요쟁점 및 추진방안을 발제했다.

 

김현수 교수는 광역교통 중심시설 천안역은 풍부한 유동인구와 11개 대학 등 다양한 인적자원, 철도 부지 및 시유지 활용 등 사업 혁신 잠재력이 풍부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GTX-C 노선이 연결되면 천안과 수도권간 이동수요가 급증해 수도권 지역이 더욱 확대되고, 천안역을 중심으로 현재 생활, 교육, 문화, 산업기능이 어우러진 다양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 중임에 따라 역사개량, 환승센터 신설, 스타트업 파크 조성 등과 함께 주변 정비사업을 촉진하고 수도권 주택 문제도 해결하는 파급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분석했다.

 

김황배 교수는 천안 연장의 적정 수요확보와 민간사업의 사업성 확보방안, 기존 철도 선로 여유용량 확보 가능성, 연장 노선 운행 재원분담, GTX-C 이용객 구분을 위한 승강장 및 역사 추가 확보방안, 차량기지와 주박시설 확보방안 등이 쟁점사항이라고 제시했다.

 

기술적으로는 기존 고상홈 활용 또는 저상홈을 고상홈으로의 개량을 검토해야 하고 천안 연장 운영에 따른 열차 추가 편성 시 차량기지 시설 확대 방안과 별도의 반복선 신설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제 이후에는 전문가와 청중들이 참여해 발제 내용에 대한 토론과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앞서 천안시는 GTX-C 천안 연장이 대통령 지역 과제이자 충남 7대 공약 및 정책과제에 반영됨에 따라 GTX-C 천안 연장의 선제 대응을 위해 4월에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6월 초에는 타당성 및 기술 검토를 위한 용역에 착수했으며 장항선 개통 100주년을 맞아 GTX-C 천안 연장을 염원하는 기념식도 진행했다.

 

박상돈 시장은 “GTX-C 천안 연장은 천안을 미래 교통도시로 발전시킴은 물론 천안역 역세권의 잠재력을 깨울 것으로 기대된다토론회에서 제기된 주요쟁점과 추진방안을 면밀히 검토해 천안 연장이 반드시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