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2030 환경안전수도 천안’ 비전 선포

- 환경의 날 맞아 새로운 천안형 환경 비전 마련, 3대 목표와 6개 추진전략, 18개 추진과제
-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도심하천 2등급 달성 등 목표로 환경안전수도 도약 -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6/03 [19:15]

천안시, ‘2030 환경안전수도 천안’ 비전 선포

- 환경의 날 맞아 새로운 천안형 환경 비전 마련, 3대 목표와 6개 추진전략, 18개 추진과제
- 2030년까지 온실가스 40% 감축, 도심하천 2등급 달성 등 목표로 환경안전수도 도약 -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2/06/03 [19:15]

 

▲ 박상돈 천안시장이 3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0 환경안전수도 천안’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 천안시청>



[이상현 기자]천안시가 제27회 환경의 날을 맞아 ‘2030 환경안전수도 천안이라는 새로운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이번 비전은 기록적인 폭우, 폭염, 최악의 미세먼지 등 기후환경 위기에 대한 인식을 바탕으로, 시민의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보장하고 기후환경 위기 극복으로 미래세대에 지속가능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추진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3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전을 선포하면서 기후위기 대응 탄소중립 도시’, ‘지속가능 순환경제 도시’, ‘시민 안전 환경 도시’ 3대 목표와 6대 추진전략, 18대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실천 목표는 2030년까지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40% 감축, 도심하천 환경기준 2등급 달성, 공원 접근성 13% 달성이다.

 

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6가지 분야별 추진전략으로 환경안전수도 기반 구축 탄소중립 도시 전환 자원순환 클린 도시 조성 지속가능 물순환 관리 스마트 안전 환경구축 생태 보전 및 산림 복원을 제시했다.

 

환경안전수도 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기본계획 수립, 추진단 구성, 환경교육도시 조성 등을 추진해 토대를 만들고, 탄소중립도시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지속해서 시행함은 물론 온실가스 40% 감축을 위한 로드맵을 차질 없이 실천한다.

 

, 생활폐기물 배출환경 개선, 녹색산업 육성, 폐기물 에너지화 등을 지원해 생활폐기물 발생량 30% 감축으로 깨끗하고 자원이 순환되는 도시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속가능 물순환 도시를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물이용체계를 구축하고, 하수관로 신설 및 정비, 도심하천 수질 개선, 안전한 물 공급 관리 등에 투자한다.

 

스마트 안전환경 도시를 위해서는 환경 위해요인 저감 및 예방체계 구축, 기후·재해에 안전한 물관리, 쾌적한 도로 환경정비를 실시하며, 생태자원 및 동식물 보호, 도심 녹지 네트워크 구축, 지속가능한 산림순환경영 활성화로 생태 보전 및 산림복원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박상돈 시장은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대응하는 천안형 전략과 추진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시민과 함께하는 ‘2030 환경안전수도 천안을 만들겠다, “·관의 긴밀한 협력으로 비전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만큼 시민과 환경단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2020년 기준 천안시 도심하천인 천안천의 수질 등급은 4등급이며, 공원 접근성은 9.2%이다. 천안시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8년 기준 10.7백만톤이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충남도, 천안시, 박상돈, 환경안전수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