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의과대학, 동문·교수 릴레이기부 펼쳐

의대 8기 동문, 홈커밍데이에서 6천만 원 쾌척
의대 늘푸름장학회, 기념강의실 현판식 가져

백명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4/25 [14:13]

단국대 의과대학, 동문·교수 릴레이기부 펼쳐

의대 8기 동문, 홈커밍데이에서 6천만 원 쾌척
의대 늘푸름장학회, 기념강의실 현판식 가져

백명희 기자 | 입력 : 2022/04/25 [14:13]

▲ 기념식수사진. 

 

[백명희 기자]단국대학교(총장 김수복) 의과대학을 졸업한 동문들이 졸업 20주년을 기념해 시작한 릴레이기부가 올해도 이어져 훈훈한 화제가 되었다.

 

23일 의대 8기 동문(2001년 졸업)들이 졸업 20주년을 기념해 홈커밍데이를 갖고 의대 발전에 써달라며 김수복 총장에게 발전기금 6천만 원을 전달했다.

 

2014년부터 시작된 릴레이기부는 현재 8기 졸업생까지 이어진 셈이다. 현재까지 쾌척된 누적 발전기금은 6억 2,900만 원.

 

강승환 8기 대표(신세계마취통증의학과의원)는 의대 대강당에서 열린 홈커밍데이에서 동기생들이 조성한 기금을 김수복 총장에게 전달하며 “동문들의 기부가 아름다운 전통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며 소감을 밝혔다.

 

행사에는 안순철 대외부총장, 지영구 의대 학장, 강상대 비서실장, 박성순 대외협력처장 등 대학 관계자와 이창민 의대 총동문회장, 의대 8기 동문 9명, 재학생 10여 명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단국대는 모교 사랑의 마음을 전한 의대 8기 동문의 이름을 의대 기부자 동판에 새기고 8기를 대표해 강승환 동문에게 감사패를 전했다. 의대는 이와 별도로 강의동 인근에 기념식수 행사를 가졌고 재학생들은 선배들의 학창시절을 담은 브이로그를 상영해 추억을 소환하기도 했다.

 

같은 날 의대에서는 ‘늘푸름장학회강의실' 현판식도 진행됐다. 지난 2000년 의대 동문교수들이 주축이 되어 설립한 늘푸름장학회. 22년의 세월을 이어오며 142명의 의대 교수들도 힘을 보탰고 의대 총동창회까지 가세해 4억 7,200만 원의 장학금을 조성해 후배들에게 전했다. 장학회 설립 후 현재까지 22년간 장학혜택을 받은 학생은 191명. 매 학기 5명 내외의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선정해 학업을 장려하며 따뜻한 격려의 메시지도 전하고 있어 재학생들에겐 큰 힘이 되었다는 평가다.

 

단국대는 늘푸름장학회 회장 이창민 교수와 김동민‧민준원 교수(이상 의학과)를 초청해 그간의 장학금 기부에 감사를 표하며 의학관 332호에서 ‘늘푸름장학회강의실’ 현판식을 가졌다. 이창민 교수는 “장학금은 제자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학업에 전념해 선한 영향력을 펼치며 우리 사회의 기둥이 되어달라는 선배들의 고귀한 뜻”이라며 앞으로 장학금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복 총장은 의대 8기 동문들에게 “졸업 20주년을 맞아 모교를 잊지 않고 다시 찾아와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며 “홈커밍데이 행사가 의대 발전의 발판이 되길 바라며 대학이 발전하고 위상이 높아지는 모습을 보여드려 동문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늘푸름장학회의 기부에 감사를 전하며 “제자를 향한 교수님과 동문들의 후의에 감사하다”며 “늘푸름장학회강의실로 지정된 이 곳에서 공부한 학생들이 청출어람의 표본이 되어 우리 사회의 진정한 봉사자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안진철(의예과), 임명호(심리치료학과), 익명의 의대 교원 등 세 명의 교원이 의대에 3천만 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한 바 있다.

 

현판식에는 안순철 대외부총장, 지영구 의대 학장, 강상대 비서실장, 박성순 대외협력처장이 참석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