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세종시티투어 2층버스, 세종을 달린다

- 전국 최초 관광안내·시티투어 기능 결합한 2층 버스 도입 -
- 시범운영 거쳐 4월 22일부터 시민 대상 본격 운행 -

백명희 기자 | 기사입력 2022/03/25 [21:47]

세종시, 세종시티투어 2층버스, 세종을 달린다

- 전국 최초 관광안내·시티투어 기능 결합한 2층 버스 도입 -
- 시범운영 거쳐 4월 22일부터 시민 대상 본격 운행 -

백명희 기자 | 입력 : 2022/03/25 [21:47]

▲ 2층 버스 전경

 

▲ 1층 VR존

 

[백명희 기자]관광안내 기능이 탑재된 세종시티투어 2층버스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의 관광지를 누빈다. 시는 지난 24일 시청 앞 광장에서 세종시 관광활성화를 위해 세종시티투어 2층 버스를 도입하고 개통행사를 가졌다.

 

이날 개통식에는 이춘희 시장을 비롯한 이태환 시의회 의장, 시 관계자, 시민, 언론인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앞으로 세종시 관광지를 달리게 될 2층 버스는 대중교통으로 이동이 어려운 도심 관광지 간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 부족한 관광안내소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도입됐다.

 

높이 4m의 지붕개폐형 버스로, 외부 디자인은 충녕어린이집 원아들의 그림을 활용하는 등 아동친화도시에 맞게 제작했으며, 전국 최초 관광안내 기능과 도시관광(시티투어) 기능을 동시 제공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1층은 관광안내가 가능한 인포메이션존을 비롯해 세종호수공원, 베어트리파크 등 세종시 관광명소를 가상현실로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체험존이 자리했고, 옆에 설치된 포토부스는 세종시 관광명소를 배경으로 촬영과 동시에 사진을 제공하는 기능이 탑재돼 있다.

 

2층은 관광지와 도심 관람을 보다 생동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지붕 개폐가 가능하며, 좌석은 총 36석으로 구성돼 있다.

 

관광안내와 도심관광이 가능하기 때문에 주 3일은 이동형 관광안내소 기능을 수행하고, 주 2일은 도심관광 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행사참석자들은 이날 2층 버스에 탑승해 30여분 간 금남교-중앙공원-햇무리교를 지나는 시승행사를 갖기도 했다.

 

시는 이달부터 오는 4월 21일까지 금강보행교, 호수공원 등에서 관광안내소 운영, 학생 대상 체험 교육 등 2층버스 시범운영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시티투어 개통 후 2층버스는 세종호수공원, 대통령기록관, 도시상징광장, 세종수목원, 금강보행교, 정부청사 옥상정원, 세종예술의 전당 등 주요 관광시설을 지나게 된다.

 

시는 유상운영에 앞서 현재 이용요금 책정을 위한 조례를 개정 중이며, 조례 공포 시까지 시범 운영을 거쳐 4월 22일부터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시 관광문화재과(☎044-300-5811·5813)로 문의하면 된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 도심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관광안내·시티투어 기능을 결합한 2층버스를 도입하게 됐다”라며 “시범운영기간 중 이용료, 투어코스 등 검토를 거쳐 이른 시일 내 시민, 관광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