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항생제 내성균(CRE) 감염증 ‘주의’

- 지난해 473건 신고, 양성률도 81%… 감염예방 철저히 해야 -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3/10 [12:12]

충남도, 항생제 내성균(CRE) 감염증 ‘주의’

- 지난해 473건 신고, 양성률도 81%… 감염예방 철저히 해야 -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2/03/10 [12:12]

▲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무관함

 

[이상현 기자] 충남도 내에서 항생제 내성균의 일종인 ‘카바페넴내성장내세균속균종(CRE)’으로 인한 감염증이 크게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0일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균 감염은 주로 의료기관 내 환자나 병원체 보유자와의 직간접 접촉을 통해 발생하고 있다. 또 오염 기구나 물품 등을 통해서도 전파된다.

이 중 CRE는 요로감염을 일으키고, 위장관염과 폐렴, 패혈증 등 다양한 감염증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2급감염병인 CRE 감염증은 여러 계열의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아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도내 CRE 감염증 신고는 2019년 189건, 2020년 341건, 2021년 473건으로 늘고, 올해 1∼2월에는 163건으로 집계됐다. 양성 건수는 2019년 134건, 2020년 290건, 지난해 385건, 지난해 1∼2월 116건 등이다.

CRE 감염증은 특히 신고 중 70세 이상 고령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이 60% 이상으로 나타나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의료기관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적절한 항생제 처방이 필요하며, 물과 비누, 알코올 손소독제를 이용한 손 위생 준수, 환자 접촉 최소화 등 감염 관리 원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질병관리청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충남도, 질병관리청, CRE감염,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