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사랑나눔 행사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11:49]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사랑나눔 행사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2/01/12 [11:49]

 

[이상현 기자] 충남도는 국제로타리 3620지구 등과 함께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탈북민들을 대상으로 사랑나눔 행사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앞서 2020년 국제로타리 3620지구와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도내 탈북민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돕고 있다.

올해 처음 실시되는 이번 후원사업은 도와 국제로타리 3620지구를 비롯해 탈북민 정착지원 기관인 충남하나센터, 충남경찰청 등 유관기관의 업무협력으로 마련됐다.

이들 기관은 지난 4일 천안을 시작으로 국제로타리 3620지구 관할지역인 천안, 보령, 아산, 서산, 당진,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등 9개 지역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탈북민 40명에게 긴급생계비와 생필품을 지원한다.

도 관계자는 “정부와 지자체 지원사업은 한계가 있지만 민간단체의 자원을 활용해 탈북민 지원사업의 공백을 메우게 되었다”며 “앞으로 민관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상식 국제로타리 3620지구 총재는 “정기적인 조사를 통해 탈북민 개개인의 어려움을 사전에 파악하겠다”며 “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로타리 3620지구는 탈북민 지원사업 외에도 지역내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