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2021 예술인 실태조사 주요 결과 발표

-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예술활동, 수입은 감소 -
- 예술활동 계약 체결, 표준계약서 활용 비율은 증가 -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2/31 [10:14]

문화체육관광부, 2021 예술인 실태조사 주요 결과 발표

-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예술활동, 수입은 감소 -
- 예술활동 계약 체결, 표준계약서 활용 비율은 증가 -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1/12/31 [10:14]

 

▲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무관함

 

[이상현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예술인 복지와 창작환경 등을 파악하고, 이를 예술인의 권익 보호와 복지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2021 예술인 실태를 조사하고 주요 지표 결과를 발표했다.

 

예술인 복지법4조의3에 따라 3년마다 시행하는 예술인 실태조사2015년 전면 개편 이후 세 번째로 시행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14개 분야별 예술인 구성 비중을 반영해 전국 17개 시도의 모집단(229천명) 중 예술인 총 5,109명을 1:1 면접, 유선 또는 온라인 방식으로 20219월부터 11월까지조사했다. 조사 기준시점은 2020년이다.

 

자유계약자 비율, 전업과 겸업 예술인에서 모두 증가

 

이번 조사 결과, 예술인의 55.1%가 전업 예술인이라고 응답했고이는 2018년 조사(2017년 기준)보다 2.3%포인트(p) 감소한 수치다. 자유계약자(프리랜서) 비율은 전업 예술인 중에서는 78.2%(201876.0%),겸업 예술인중에서는 72.2%(201867.9%)3년 전보다 모두 높아졌다.

 

개인 예술활동 수입 감소, 예술인 가구 소득은 일반 국민 가구 소득보다 낮아

분야별 활동 수입은 건축·만화·방송연예 높고, 사진·대중음악·국악 낮은 편

 

2020년 한 해, 예술작품 발표 횟수는 3.8회로 3년 전(7.3)보다 3.5(48%) 감소했고, 예술인 개인이 예술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연수입은평균 755만 원으로 3년 전(1,281만 원)보다 526만 원(41%) 감소했다. 100원 미만의 비중은 86.6%(201872.7%)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건축, 만화, 방송연예 분야의 활동 수입이 비교적 높은 반면 사진, 대중음악, 악 분야는 수입이 낮아 분야 간 예술활동 수입의 편차가 있었다. 또한 예술인 가구의 연간 총수입은 평균 4,127만 원을 기록해 국민 가구소득 평균 6,125만 원(가계금융복지조사, 통계청)과 약 2천만 원의 차이를 보였다.

 

예술인 4명 중 1(26.9%)은 저작권 수입이 있으며 대중음악과 만화, 문학 분야는 저작권 보유 현황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예술활동 관련 설문에서는 예술인의 14.4%가 지난 1년간 외국에서 예술 활동을 한 경험이 있다고 답해 3년 전보다 8.7%포인트(p) 하락한 결과가 나왔다. 예술활동을 위한 개인 창작공간을보유한 경우는 전체 응답자의 56.3%로 지난 2018년 결과(49.5%)보다 6.8%포인트(p) 증가했다.

 

예술활동 계약 체결 경험 7.6%포인트, 표준계약서 활용률 21.3%포인트 증가

 

1회 이상 예술작품을 발표한 예술인 중 계약을 체결한 경험이 있는 율은 54.3%(서면계약 48.6%, 구두계약 5.7%)3년 전 46.7%(서면계약41.4%, 구두계약 5.3%)보다 7.6%포인트(p) 증가했으며, 서면계약을 체결한 예술인 중 표준계약서 활용률은 66.0%3년 전(44.7%)보다 21.3%포인트(p) 증가했다.

 

예술인 스트레스 인지율, 예술활동 양성평등 수준 새롭게 조사

 

예술활동 중 업무상 상해 경험은 감소(20186.2%20214.9%)했고, 예술경력 단절 경험은 증가(201823.9%202136.3%)했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한 2개 조사 항목, 예술활동 중 예술인의 스트레스 지율(45.5%)은 국민의 일상생활 스트레스 인지율(30.8%, 국민건강통계)보다 높았으며, 예술활동 중 양성평등 수준은 남녀평등하다는 응답이 65.2%,여성불평등이라는 응답이 26.8%(남성 응답 10.9%, 여성 응답 41.1%)였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통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더욱 낮아진예술활동 수입, 높은 자유계약자(프리랜서) 비율 등 열악한 경제 상황 등을 다시한번 확인했다.”라며,예술인 고용보험, 창작준비금 등 예술인의 창작안전망지원을 확대하고, 예술인권리보장법시행, 표준계약서 보급 확대등을 통해 공정한 예술창작환경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