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남도 명장’ 3인 선정…장인정신 드높여

30일 증서·현판 수여식…기계정비·금속재료제조·요리 부문 선정 -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2/31 [09:57]

‘충청남도 명장’ 3인 선정…장인정신 드높여

30일 증서·현판 수여식…기계정비·금속재료제조·요리 부문 선정 -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1/12/31 [09:57]

▲ 충청남도 명장·증서현판 수여식 좌측부터 김영명 경제실장, 금속재료 김보현,이필영 행정부지사, 

    요리직종 하종률, 기계정비 이순현

 

[이상현 기자] 충남도가 기계정비, 금속재료제조, 요리 등 산업 현장에서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후배 양성 및 숙련기술 사회적 지위 향상에 이바지한 충남 명장 3명을 선정했다.

도는 30일 이필영 행정부지사와 김영명 경제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남도 명장 증서·현판 수여식’을 개최했다.

올해 2회를 맞은 충청남도 명장제도는 지난 7월 공고를 통해 신청받았으며,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회를 통해 서류 및 현장 심사, 면접 등을 거쳐 최종 선정했다.

올해 선정한 명장은 △기계정비 직종 이순현(현대제철 소속) △금속재료제조 직종 김보현(현대제철 소속) △요리 직종 하종률(까지복집)이다.

이들은 ‘충청남도 명장’ 칭호와 명장 증서·현판과 함께 앞으로 3년간 기술 장려금으로 총 12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이 자리에서 이 부지사는 “기술 발전이 지역과 국가, 인류 발전의 핵심”이라며 “우수 숙련기술인이 우대받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앞으로도 현장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장인들을 발굴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