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와 유족 예우 시책 발굴·추진 온 힘”

-도, 한식대가와 함께하는 독립유공자·유가족 초청 만남의 날 행사 개최 -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2/25 [08:38]

“독립유공자와 유족 예우 시책 발굴·추진 온 힘”

-도, 한식대가와 함께하는 독립유공자·유가족 초청 만남의 날 행사 개최 -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1/12/25 [08:38]

▲ 독립운동가 유족 만남의 날


[이상현 기자]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독립유공자와 유족의 예우와 관련된 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하는데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양 지사는 지난 24일 홍성 J컨벤션 웨딩홀에서 열린 ‘대한민국 한식포럼(한식대가)와 함께 하는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 초청 만남의 날’ 행사에 참석해 이 같은 뜻을 밝혔다.

양 지사는 “기꺼운 희생과 헌신이 이끈 독립운동은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든 원천이자 토대”라며 “선열들의 독립운동은 민족의 자존을 세우는 일이었고,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진실한 외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된 보훈은 나라를 위한 모든 희생을 끝까지 찾아내고 기억하며, 합당하게 보답하는 것으로 완성된다”며 “도가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다하기 위해 더욱 더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도는 현재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에게 최선의 예우를 위해 도내 생존 애국지사와 수권 유족 및 배우자 404명을 대상으로 매년 3·1절과 광복절 특별위문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대전·충남 소재 병의원 의료비 지원 확대, 독립유공자 및 유족들 시내버스 요금도 전액 지원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관련 시책 발굴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양 지사는 “나라를 위한 헌신에 예우를 다하는 것은 우리 후손들의 마땅한 도리이자, 미래를 위한 최고의 투자”라며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이 당당하게 살아가며 존경받는 모습이야말로 현재와 다음 세대가 이어 나아갈 애국의 지표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독립운동으로 나라를 되찾고, 임시정부로 대한민국의 법통을 세운 자랑스러운 조국의 역사는 바로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이 만든 것”이라며 “우리 모두가 순국선열과 애국지사께서 전해주신 민족자존의 뜨거운 불씨를 되살려, 시대의 위기를 극복하고 모두가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들어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일제에 항거하며 독립을 위해 헌신한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에 대해 감사와 존경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한 이 날 행사에는 양 지사와 김명선 도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홍문표 국회의원, 황선봉 예산군수, 홍경화 서부보훈지청장, 한시준 독립기념관장을 비롯한 각 기관단체장과 유병성 광복회 충남지부장, 8개 보훈단체 도지부장, 독립유공자 및 유가족 등 100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도와 독립기념관의 ‘연합국과 함께 한 대일항전’ 주제 공동기획전시 관람과 기념공연, (사)대한민국 한식포럼에서 한식대가들이 재능기부를 통해 독립유공자 및 유족을 대접하는 오찬과 위로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