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큐아이’, 이건희 기증 특별전에서도 활동 시작

- 12. 27. 국립현대미술관(서울), 국립극장(해오름극장), 한국영화박물관에 확대 도입

이상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2/24 [11:17]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큐아이’, 이건희 기증 특별전에서도 활동 시작

- 12. 27. 국립현대미술관(서울), 국립극장(해오름극장), 한국영화박물관에 확대 도입

이상현 기자 | 입력 : 2021/12/24 [11:17]

▲ 국립현대미술관 '큐아이' 서비스 제공 모습

 

▲ 문화포털 유튜브 채널 갈무리

 

[이상현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 이하 문정원)과 함께 1227()부터 국립현대미술관ㆍ국립극장ㆍ한국영화박물관에서도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서비스(이하 큐아이)를 제공한다.

 

큐아이는 자율주행 기반의 비대면 문화해설 서비스와 채팅로봇 기반의 대화 서비스를 통해 최근 코로나 일상에서도 안전하게 관람객에게 문화 시설별 맞춤형 안내를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큐아이2018년부터 2020년까지 구축했던 모델보다 좀 더 고도화된 성능을 탑재해 위치기반 안내 서비스, 우리 문화 콘텐츠에 대한 전 세계적 관심 증가에 맞춘 다국어(한국어·중국어·일어·영어) 문화해설 서비스 등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청각 장애인을 위한 한국어 수어 문화해설 서비스와 음성안내 중 자막 서비스, 시각장애인을 위한 그림 해설 음성서비스 등도 선보여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기능을 강화했다.

 

문체부는 올해 공모를 통해 큐아이를 도입하는 기관을 국립현대미술관, 국립극장, 한국영상자료원 3개 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이에 따라 기관별 맞춤형 콘텐츠를 학습한 큐아이5대가 대국민 서비스를 시작한다.

 

국립현대미술관(서울)에서는 큐아이<이건희 컬렉션특별전: 한국 미술명작(~2022. 3. 13.)>의 전담 전시 해설자를 맡는다. ‘큐아이는 자율 주행을 통해 개별 작품 앞으로 순차적으로 이동해 주요 명작 전시를 소개해 주며, 관람객들은 재능 기부한 배우 유해진의 친근한 목소리로 작품 해설을 들을 수 있다.

 

국립극장(해오름극장)에서는 특화된 공연 안내 지원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큐아이는 관람객이 손쉽게 자신의 좌석을 찾아갈 수 있도록 위치를 기반으로 동선을 안내한다. 한국영상자료원에 있는 한국영화 박물관에서는 큐아이가 관람객들과 동행하며 우리 영화를 다국어로 설명한다. 특히 어린이 관람객들에게는 눈높이에 맞춰 어린이 목소리로 영화 해설 서비스를 지원한다.

 

2018년부터 박물관, 도서관, 미술, 전시, 공연, 영화 분야에 구축해 온 큐아이서비스는 그동안 11곳에 17대를 보급해 인공지능 대화 안내 서비스 43만 건, 문화해설 서비스 약 6만 회를 제공해 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년간의 코로나 일상 속에 자칫 문화 향유 기회를 잃어버릴 수도 있었지만 큐아이의 도입으로 안전한 문화시설 관람을 도울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시설에 큐아이를 확대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스기사타이틀}

+

{첨부파일}
{제목}
광고
광고